기사 메일전송
민주당 "검찰수사결과 지켜보자" vs 통합당 “속시원한 해명 없었다” - [윤미향 기자회견 정치권 반응] 정의당 “검찰 조사에서 의혹 해소되길”
  • 기사등록 2020-05-29 17:17:07
기사수정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정의연 후원금 유용 의혹 등에 대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정의연 후원금 의혹 등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에 대해 민주당과 통합당은 정반대 논평을 내놨다.


민주당 대변인은 29일 윤미향 당선인의 기자회견에 대해 검찰 수사결과를 보고 당의 입장을 정하겠다는 종전 입장을 고수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늘 윤미향 당선인은 정의연(정대협) 활동에 관한 문제, 본인 개인명의 후원금 모금, 주택 구매, 딸 유학자금 문제 등 그 동안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직접 소명했다"며 "윤 당선인은 검찰조사를 앞두고 있어 세세한 내용을 모두 밝힐 순 없지만, 오늘 다 소명되지 않은 내용은 국민들께서 충분하다고 판단하실 때까지 한 점 의혹 없이 밝혀나갈 것이라고 했다. 


허 대변인은 이어 "검찰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논란을 조속히 종식시키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합당 “윤미향 기자회견,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식"


미래통합당은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에 대해 “구구절절 이야기했지만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고 결국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기자회견이었다”고 평가 절하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7일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한지 이십 여일이 훌쩍 지난 오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가 국민 앞에 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온 나라가 들끓는 동안에도 침묵으로 일관했던 윤 당선자이기에, 국회의원 임기시작을 하루 앞두고 열린 윤 당선자의 기자회견에 애당초 진정성이 있을 것이란 기대는 하지 않았다”며 "그럼에도 ‘혹시나’하며 최소한의 양심을 기대했던 국민들 앞에서 윤 당선자는 고개는 숙였지만 태도는 당당했고, ‘죄송하다’고는 했지만 반성은 없었다”고 꼬집었다.


그는 구체적으로 "회계부정과 기부금 유용, 횡령 의혹에 대해 '악의적 보도'라고 일축했다. 후원금 모집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검찰조사중’이라는 허울 좋은 변명으로 피해갔다.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면서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거절했다”며 "윤 당선자는 이제 끝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틀렸다. 이제 시작이다. 검찰의 수사와 법의 심판은 아직 시작되지도 않았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제 내일부터 국민들은 ‘국회의원 윤미향’을 볼 수밖에 없게 되었지만 ‘국회의원’이라는 직이 윤 당선자를 지켜줄 수는 없다”며 "그렇기에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스스로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김종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윤 당선자가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후 과정에서 국민들이 갖고 있는 의구심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논평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이 가장 분노하고 있는 수십억 기부금의 사용처, 유학 자금의 출처 그리고 조의금에 대한 사용처 등 어느 하나의 의혹도 명쾌하게 해명하지 못하고 사족에 사족만 더하며 오로지 자신을 변명하는 그야말로 ‘안 하느니만 못한’ 기자회견이었다"고 혹평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29 17:17: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