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민주당 "하늘이 두 쪽 나도 내일 본회의" …통합당 "헌정사에 없는 폭거 마라"
  • 기사등록 2020-06-04 15:35:24
기사수정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오는 5일 본회의를 강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독재 선전포고와 다름없다”며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4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하늘이 두 쪽 나도 내일 본회의를 반드시 열겠다”며 “어떤 장애도 새로운 국회를 향한 전진을 막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것은 21대 국회에 대한 국민의 지상명령”이라며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 국민의 삶을 지켜내고 국난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에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겁박에 가까운 협상 태도”라며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같은 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내일 하늘이 두 쪽 나도 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하고, 8일에는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갈 수도 있다고 사실상 겁박에 가까운 협상 태도를 보이고 있다”면서 “1967년 7월 10일에 한 차례 단독 개원이 있고 난 이후로 5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이런 무도한 일을 하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의 일방적 국회 운영은 국회를 망치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독재의 선전 포고에 다름 아니다"라며 "총선에서 177석을 준 민심을 이야기하는데, 민심은 하루아침에 배를 뒤집을 수도 있다"고도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4 15:35: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