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토] 남이섬에서 5일 '환경의 날' 친환경 행사 열려...8월9일까지 - "업사이클링 전시 보고 친환경 공예 체험" - 천연재료 활용한 공예, 태양광 장난감 만들기 등 다양한 환경학교 체험 프로그램
  • 기사등록 2020-06-05 14:22:42
기사수정

[뉴스케이프=양상현 기자]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남이섬에서는 환경의 의미를 보람 있게 되새길 수 있는 다채로운 전시와 함께 체험행사가 열렸다.


남이섬 정문 전경 [사진=양상현 기자]

이날 '환경의 날'은 우리 모두의 작은 환경보호 실천에서부터 시작할 수 있다는 점을 공감하기 위해 1972년 유엔(UN)이 제정한 날이다. 초여름을 입어가는 남이섬에서 환경의 의미를 보람있게 되새길 수 있는 전시와 체험이 있어 소개한다.


남이섬을 알리는 바위 [사진=양상현 기자]


배를 타고 들어가 남이섬에 내려 시원스럽게 뻗은 중앙 잣나무길을 따라가면 한옥으로 된 ‘평화랑’이란 전시장을 만날 수 있다. 이곳에서 업사이클링 설치미술 전시 ‘사물 채집’이 진행 중이다.


남이섬으로 들어가는 배 [사진=양상현 기자]

‘평화랑’ 전시장에서는 업사이클링 설치미술 전시 ‘사물 채집’이 오는 8월 9일까지 진행된다. ‘업사이클링’은 단순한 재활용의 의미를 넘어, 효용을 다한 물건에 새로운 가치를 입혀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남이섬 역발상 나무 [사진=양상현 기자]

전시를 꾸민 설치미술가 엄아롱 작가는 “버려졌던 사물들이 작업을 통해 새로운 쓸모를 가지게 되어 관람객에게 보여지고 다시 관심을 받게 되는 과정이 즐겁다”고 전하며, "빠르게 쓰이고 쉽게 버려져 자칫 골칫거리가 될 수도 있던 것들의 화려한 재탄생은 일상의 소비와 자원의 가치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보게 된다"고 덧붙였다.


남이섬 환경학교의 체험 프로그램 [사진=남이섬]


전시장에서는 한쪽 다리가 부러진 밥상, 공사장에서 볼 수 있는 삽, 오래된 가방과 모니터 등 일상적이고 친근한 물건들을 볼 수 있으며, 관람료는 남이섬 입장 시 무료다.


‘업사이클링’은 단순한 재활용의 의미를 넘어, 효용을 다한 물건에 새로운 가치를 입혀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전시를 꾸민 설치미술가 엄아롱 작가는 주로 재개발 지역을 중심으로 낡고 버려진 것들을 수집해 작품을 만든다. 그래서 전시장에 들어서면 한쪽 다리가 부러진 밥상, 공사장에서 볼 수 있는 삽, 오래된 가방과 모니터 등 일상적이고 친근한 물건들을 발견할 수 있다.


남이섬 환경학교의 체험 프로그램 [사진=남이섬]

작가는 “버려졌던 사물들이 작업을 통해 새로운 쓸모를 가지게 되어 관람객에게 보여지고 다시 관심을 받게 되는 과정이 즐겁다”고 말한다. 빠르게 쓰이고 쉽게 버려져 자칫 골칫거리가 될 수도 있던 것들의 화려한 재탄생은, 일상의 소비와 자원의 가치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보자는 메시지를 던진다.


남이섬에 설치된 한 조각상 [사진=양상현 기자]


설치미술 전시를 감상했으니 이번에는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보자. 남이섬 환경학교에 가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있다.


남이섬에 전시된 히말라야 사물채집 모습 [사진=남이섬]

나무토막이나 작은 열매 등 자연에서 가져올 수 있는 것들을 재료로 목걸이나 브로치 같은 멋스러운 액세서리를 만들 수 있고, 환경에 해가 되지 않는 천연 재료로 비누, 립밤, 모기 퇴치용품을 만드는 프로그램도 있다. 태양광을 받아 움직이는 변신 공룡과 자동차 장난감 만들기는 성취감은 물론,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호기심까지 채워준다.


남이섬 평화랑 사물채집관 모습 [사진=남이섬]

또한, 남이섬 환경학교에서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 중이다. 자연에서 가져올 수 있는 것들을 재료로 목걸이나 브로치 같은 액세서리를 제작할 수 있고, 천연 재료로 비누, 립밤, 모기 퇴치용품을 만들 수 있다. 태양광을 받아 움직이는 변신 공룡과 자동차 장난감 만들기 등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호기심까지 채워주는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남이섬 하늘폭포 모습 [사진=양상현 기자]

남이섬에서는 익숙해서 잊고 지내던 일상을 돌아보고, 우리를 둘러싼 사회와 환경을 새삼 살피게 된다. 특히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남이섬의 업사이클링 전시 ‘사물 채집’과 친환경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환경의 소중함과 가치에 대해 공감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남이섬 노래박물관 모습 [사진=양상현 기자]

'세계 환경의 날'은 1972년 6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유엔인간환경회의'에서 국제사회가 지구환경보전을 위해 공동노력을 다짐하며 제정한 날로, 매년 6월 5일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5 14:22: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