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文 "순국선열의 희생에 국가가 보답해야" - 65회 현충일 추념식서 "평화는 국민의 권리, 전쟁 없는 한반도 만들 것" 밝혀
  • 기사등록 2020-06-06 15:38:37
기사수정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은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추념식을 갖고 “순국선열들의 모든 희생과 헌신에 국가가 반드시 보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tv 캡쳐사진
[뉴스케이프=박시현 기자]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추념식을 갖고 “순국선열들의 모든 희생과 헌신에 국가가 반드시 보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추념사를 통해 “오늘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번영은 가장 빛나는 시기 자신의 모든 것을 조국에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서 있다”며 "대한민국의 오늘을 만든 분들을 영원히 기억하고 역사에 새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에 대한 보훈은 정부의 가장 중요한 정책과제 중 하나”라며 “보훈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책임일 뿐 아니라, 애국심의 원천”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국민이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이며, 두 번 다시 전쟁이 없는 평화의 한반도를 만드는 것은 국민이 부여한 국가의 책무"라며  "정부는 평화를 지키고 만들기 위해 더욱 강한 국방, 더욱 튼튼한 안보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목숨을 바쳐 용맹하게 싸운 장병들뿐만 아니라, 부상병을 헌신적으로 돌본 보이지 않는 영웅들도 있다”며 “‘위국헌신 군인본분’을 실천한 간호장교들이 있어 가장 위태롭고 절박한 순간에도 병사들은 삶의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6 15:38: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