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시도에 깊은 유감…박상학 대표 등 엄정 조치"
  • 기사등록 2020-06-23 16:13:41
기사수정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제공한 대북전단 살포 모습. (사진 =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북한이탈주민(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22일 대북전단을 살포한 데 대해 정부가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엄정 조치할 뜻을 밝혔다.  


통일부는 23일 입장문을 내고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관련자들이 정부가 대북전단 및 물품 살포 금지 방침을 밝히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단 및 물품을 북한에 살포하려고 시도한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대북 전단 및 물품 등을 살포하는 것은 남북 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주민들의 생명·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이에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기존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전날 오후 11시 경기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대형 풍선 20개를 동원해 대북전단을 기습 살포했다고 밝혔다. 대형 애드벌룬(풍선)에는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진짜 용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날린 대북전단 일부는 이날 오전 강원도 홍천군 서면 마곡리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대북전단 살포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비닐을 봤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고, 확인 결과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날릴 전단과 같은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3 16:13: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