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文대통령 "소잃고 외양간 고치지 않게 국회 추경 협조해야" - 국무회의에서 3차 추경안 시급성 강조하며 국회 거듭 압박
  • 기사등록 2020-06-23 17:09:39
기사수정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온 나라가 국가적 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며 "국회의 협조만 더해진다면 코로나 위기와 경제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국회에 에둘러 답답함을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원 구성 협상으로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심사 시작조차 못한 국회를 향해 신속한 국회 처리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에 대한 국회 심의가 20일째 착수조차 못하고 있다"며 "추경안 처리가 늦어지면 늦어질 수록 국민들의 고통이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촉각을 다투는 긴급한 상황"이라거나 "경기 회복 시간표를 앞당기는 계획에도 차질이 생긴다"며 국회를 재촉했다.


문 대통령은 3차 추경안이 시급한 이유에 대해 "고용 충격으로 일자리를 잃었거나 잃을 위험에 처해있는 국민들, 자금난을 겪으며 도산 위기에 처한 중소상공인들과 기업들, 경제위기로 더욱 힘겨운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에게 실기하지 않는 지원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또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내수활력과 수출회복, 투자촉진과 지역경제활성화 등 경제활력 조치를 조기에 시행할 수 없게 된다"며 "2차 대유행의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방역 시스템을 보강하고 강화하는 것도 시기를 놓칠 수 없다"고 절박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 운영과 관련한 것은 오로지 국회가 결정할 문제다. 그러나 국민의 생명과 민생과 직결된 사안은 어떤 이유에서건 지체돼서는 안된다"고 국회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추경안 처리는 다른 무엇보다도 국민의 삶을 지키는 데 절실하고 시급한 일"이라며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없도록 국회가 지혜를 모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3 17:09: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