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하태경, 인천공항 직고용 논란에 '로또취업방지법' 발의 - "인천공항 묻지마 정규직화, 청년 가슴에 대못 박는 행위“
  • 기사등록 2020-06-24 13:21:06
기사수정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6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가 1902명의 보안검색 근로자들을 직접 고용하기로 한 것에 대한 취준생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청년 취업의 공정성 훼손을 막는 것을 골자로 하는 ‘로또취업방지법’이 발의된다.


하태경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년 취업 공정성의 훼손을 막기 위해 로또취업방지법(가)을 발의한다”고 예고하며 인천공항 보안검색 근로자 직접 고용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하 의원에 따르면 로또취업방지법에는 공공기관이 신입·경력 직원을 채용할 때 엄격한 공정성을 관철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긴다.


하 의원은 “인천공항 묻지마정규직화는 대한민국의 공정 기둥을 무너뜨렸다. 노력하는 청년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며 “대한민국의 인천공항 같은 340개 공공기관은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이고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까지 수십만의 청년들이 그 취업 기회가 공정하다는 믿음을 가지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며 “그런데 그 믿음이 송두리째 박살났다. 취업 공정성에 대한 불신은 대한민국 공동체의 근간을 허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해당 법안에 대해 대한민국의 무너진 공정 바로 세우기 위한 것으로 이 법은 청년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취업공정성 훼손 막기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4 13:21: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