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주호영, 국회 복귀 후 "상임위 명단 제출 거부··· 협상 처음부터 없었다" - 통합당 긴급 비상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재신임 - "추경 심사기일, 지정할 수 없는 상황"
  • 기사등록 2020-06-25 10:52:51
기사수정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 복귀하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전국의 사찰을 돌면서 잠행을 이어간 지 열흘 만이다. (사진=김한주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상임위원회 명단 제출을 거부하며 “처음부터 통합당 없이도 국회를 마음껏 운영할 수 있는 의석이라면서 '당신들 의사는 반영하지 않는다'고 했으니, 그렇게 해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 복귀했다. 긴급 비상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재신임을 받은 뒤 “총선에서 이긴 걸 갖고 국회를 자기들 마음대로 할 수 있다고 작정했고, (원 구성 관련) 협상은 처음부터 없었다”고 밝혔다.


법제사법위원장직을 야당 몫으로 돌려놓으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 상임위원회 구성을 잠정적으로 해서 명단 배정표를 달라고 하는데, 그럴 수는 전혀 없다"며, “민주당이 ‘이전의 여당은 절대다수 의석이 아니라서 야당의 협조가 불가피해 양보했던 것이고, 우리는 힘으로 다 할 수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서도 “1차 추경 집행도 미진한 상태에서 불필요하고 쓸데없는 추경, 본예산에 넣어야 할 추경이 엄청나게 올라와 있다”면서 “상임위 12개가 구성돼 있지 않아 (추경) 심사기일을 지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15일 박병석 국회의장과 민주당이 법사위 등 6개 상임위원장을 본회의 표결로 확보한 데 반발하면서 사의를 표명했다. 이후 전국의 사찰을 돌면서 잠행을 이어갔고, 이날 국회에 복귀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5 10:52: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