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태년, “주호영 복귀 환영··· 정치적 묘수 찾지 말고 상임위 명단 제출해달라” - "오늘부터 상임위 즉시 가동해서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돌입해야"
  • 기사등록 2020-06-25 11:04:07
기사수정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사찰 잠적을 이어가다가 25일 국회로 복귀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복귀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묘수를 찾다가 꼼수 두는 일이 없길 바란다”면서 “상임위원회 명단을 제출해달라”고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 일정을 감안하면 오늘부터 상임위를 즉시 가동해서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돌입해야 한다”며, “세세한 조건을 걸며 시간 끄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3차 추경은 실직자와 저소득층,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에게 더욱 절실하다”면서 “한국은행은 코로나19 경제 충격이 게속되면 6개월 안에 48만 가구가 파산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벼랑 끝에 서 있는 국민을 국회가 외면해선 안된다. 추경을 반드시 6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서 7월 초부터 집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통합당이 여러 조건을 내걸고 시간 끌기 꼼수를 부리면 민주당은 단호히 행동할 것”이라며, “오늘부터 국회 정상화와 3차 추경안 처리를 위해 국민과 함께 비상계획에 돌입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5 11:04: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