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은영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국유재산의 활용도를 제고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철도유휴부지 활용 사업자를 공모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한국철도공단.


이번에 공모하는 철도유휴부지 총 31개소(105필지, 36,308㎡)는 경인선, 경의선, 경부선 등 도심지 및 역사에 인접한 상가건물,  고가하부 공간 등이며,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여 임대수요자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단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면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공모하고, 재산현장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사업자들을 위해 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임대부지의 위치도, 현장사진, 입찰예정가 등 상세한 정보를 제공하여 사업자가 입찰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철도유휴부지 사업자 공모를 통해 국유재산의 효율적 활용과 신규 수익창출은 물론, 민간분야의 참여를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철도유휴부지 온라인 공모에 대한 세부내용은 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고 자세한 사항은 지역본부 재산담당 부서로 직접 문의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6 09:01: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