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왕성교회 관련 감염자가 27일 낮 12시 기준 총 21명으로 확인됐다. (뉴스케이프 자료사진)

수도권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무더기 발생하자 정부가 종교시설도 '고위험시설'로 지정할지 여부를 검토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회에서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고위험시설 지정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종교의 자유를 침해할 우려가 있어 고민 중에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7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신천지 종교집단을 중심으로 큰 유행이 발생한 후 교훈을 얻었음에도 집단적 발생이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종교활동 등을 할 때는 되도록 비대면으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권 본부장은 "종교시설은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현재 고위험시설 지정 논의에 종교시설이 포함돼 있지는 않지만 조금 더 검토가 필요한 단계"라며 지정 필요성을 거론했다.


정부는 현재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실내 집단 운동시설, 실내 스탠딩 공연장, 방문판매업체, 물류센터, 대형학원, 뷔페식당 등 총 11개 종류의 시설을 고위험시설로 분류했다. 이들 업체가 운영하려면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 도입, 근무 시 마스크 착용 등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적으로 지키도록 하고 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7 20:50: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