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 남양주시는 7월 현재 베트남에서 디프테리아 환자 발생(68명 발생, 3명 사망)이 증가하자 국내 환자유입 가능성이 있으므로 디프테리아 예방접종이 중요하다고 13일 밝혔다.


남양주시 로고 [사진=남양주시]

보건소 관계자에 따르면 디프테리아는 1급 법정감염병으로 주로 기침이나 재채기 등으로 인한 비말을 통해 감염되며 발열, 인후통, 인두부를 덮는 하얀색 막 발생 등 증상이 나타난다.


디프테리아는 예방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하므로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다. 어린이는 생후 2, 3, 6개월에 1~3차 기초 접종을 완료하고 15~18개월에 4차 접종, 만4~6세에 5차 추가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만12세에 Tdap백신 1회 접종 후 10년마다 Tdap백신 접종을 해줘야한다. 특히 베트남 출국이 예정돼 있는 경우에는 출국 전 디프테리아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남양주보건소 관계자는 “아직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만12세 이하 어린이는 예방접종 일정에 따라 접종이 필요하다”며 “안전한 예방접종 실시를 위해 의료기관 방문 전 사전예약, 마스크 착용 등 예방접종 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13 23:34: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