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뉴스케이프 세계경제] 일본 수출규제 1년, 더 강해져 돌아온 '소부장'
  • 기사등록 2020-07-25 19:41:31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은영 기자]  8월 초 예정된 일본제철의 자산 압류를 전후로 일본의 2차 보복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수출 규제와 증시 내 일본 자금 철수 가능성은 있으나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사진=뉴스케이프 자료사진.

한국투자증권은 25일 소부장 2.0 정책을 통해 추가 국산화 수혜가 예상되는 업종과 기업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달 4일 일본제철의 국내 자산 강제압류 및 매각을 앞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면서 "일본이 한국 법원의 판결에 반발하고 추가 보복을 예고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일본제철이 국내 자산을 압류당하게 된 본질적 계기는 양국 간 배상 문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지법은 6월 일본제철 국내 자산인 피엔알 주식 19만 4794주에 대해 ‘자산 압류 명령 공시송달’을 결정했다. 


김 연구원은 "일본제철이 강제징용 피해자 4명에게 1억씩 손해배상하라는 대법원 판결을 따르지 않은 것에 대한 판결이며 법원은 공시송달 기한인 8월 4일부터 압류된 해당 자산을 강제로 매각하고 현금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증권가 및 업계 일각에서는 법원이 일본제철의 국내 재산을 압류하고 매각해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려는 의도로 해석했다. 또, 이번 추가 보복의 여파가 지난 번보다 클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이에 대해 "작년의 규제 품목이 반도체 핵심소재인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와 플루오린폴리이미드였다면 이번에 거론되는 실리콘 웨이퍼, 블랭크 마스크, 파인메탈마스크, 알루미늄파우치 등은 반도체뿐만 아니라 2차전지 등 좀 더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사용되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5 19:41: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