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8일 탈북민 김모(24)씨의 월북 사건과 관련해 "백번 지적받아도 할 말이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모든 부분의 무한 책임을 국방 장관이 지고 있다"며 "다만 우려하는 바처럼 우리의 경계작전 태세가 그렇게 취약하지 않고, 정상적으로 많이 가동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들께선 신뢰를 안 하겠지만, 각종 시스템과 장비들이 굉장히 많이 보완돼 있고, 실제로 그런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가 의 월북 루트로 삼은 강원도 월곳지 부근 배수로 윤형 철조망에 대해선 "저지봉의 훼손이나 이런 게 있는 게 아니고, 그 사이로 빠져나가지 않았나 생각된다"며 "철조망의 경우 거의 외부 형상으로는 (훼손이)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설명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8 17:38: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