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정옥 여가부 장관, 여가부 역할 질타에 "2차피해 방지가 1차 임무" - 박원순·오거돈 사건에 대한 입장 묻자 "수사 중 사건" 함구
  • 기사등록 2020-08-03 14:00:15
기사수정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가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이정옥 여성가족부(여가부) 장관은 3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등에 대한 조사와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대해 "(성범죄 피해자의)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게 (여성가족부의) 1차적 임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어 박 전 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한 여가부의 입장을 묻는 미래통합당 김미애 의원 질의에 "아직 수사중인 사건으로 알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여가부 폐지 여론에 대해서는 "피해자 중심에 서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해당 피해자의 근무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1차적 임무라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여가부가 2018년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건의 대응방식과 이번 박 전 시장 사건 대응이 다른 점도 문제도 지적됐다. 


김 의원은 "2018년 (안 전 지사 사건) 때는 여가부가 현장 점검하고 2차 피해 대책 마련을 위한 (정현백) 장관 발언으로 권력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단호한 의지 표명을 했었다"면서 "하지만 올해 오 전 시장 사건에 침묵했고, 박 전 시장 사건은 5일 만에 입장 밝혔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장관은 "조사 건과 수사 결과에 대해 지켜보는 입장이고, 광의의 피해자의 안정적 생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한국 고위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서는 외교부와 협의해 예방교육 보완 방법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재외공관 같은 경우 지리적 거리 떄문에 예방교육을 서면 방식으로 해결하고 있다"며 "보완할 방법을 외교부와 협력해 만들어 보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03 14:00: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