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전남 장성군이 시행 중인 장성호 수변길 상품권 교환제가 관광 수요와 연계시키는 획기적인 대책으로 각광받고 있다.


상품권 교환제는 관광객이 장성호 수변길 입장 시 교환소에 3000원을 내면 동일한 금액의 장성사랑상품권으로 되돌려받는 제도다. 돌려받은 상품권은 발행일로부터 5년간 장성 지역 내 1450개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장성군 수변길 상품권 판매현장 (사진=장성군)

토‧일요일 및 공휴일에만 운영하며, 외부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다. 장성군민과 국가유공자, 장애인, 만65세 이상 노인, 18세 이하 청소년 및 어린이, 군인(의경)은 해당되지 않는다.


장성군은 지난 1일, 코로나19로 인해 일시 폐쇄됐던 장성호 수변길을 개방하며 상품권 교환제를 시행했다. 군에 따르면 2일까지 양일간 총 7808명이 수변길을 찾았으며, 3111장의 상품권이 교환됐다.


한편, 재개장한 수변길마켓과의 시너지 효과도 주목된다. 수변길마켓은 장성 지역 내 16개 농가가 참여하는 직거래장터로, 작년부터 운영되어왔다.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휴장했다가 이날 다시 문을 열었다.


지난 1~2일 매출 누계는 약 756만원으로 회당 378만원을 기록해 작년 대비 2.2배 가까이 올랐다.


또한 상품권 교환제와의 시너지 효과도 살펴볼 수 있었다. 이틀간 수변길에서 교환된 3000원권 장성사랑상품권 가운데 63%가 수변길마켓과 장성호 내 편의시설에서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상품권도 대다수 지역 내에서 소비된 것으로 장성군은 예측하고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상품권 교환제가 시행 초기부터 착오 없이 성과를 내고 있는 이유는 오랜 기간에 걸친 토의와 분석 등 철저한 사전 준비 과정을 거쳤기 때문”이라며 “지역 경제 회복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운영에 내실을 더해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03 16:03: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