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안철수 "직(職)보다 아파트 택했다는 국민 조롱 뼈아프게 생각해야"
  • 기사등록 2020-08-10 18:45:43
기사수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진선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오늘(10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청와대 수석 5명의 사의 표명에 대해 "부동산 정책과 관계없는 수석들이 사표를 낸 것으로, 잠시 상황만 모면하면 된다는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 비서실장과 수석들의 사직 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직보다는 아파트를 택했다'는 국민들의 조롱과 비판을 뼈아프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와 관련해 "명백한 인사 독직"이라며 "아무리 윤석열 검찰총장의 손발을 잘라도 정권의 황혼을 막을 수는 없다 "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을 압박하고 국회를 무용지물로 만들어도 달님의 몰락을 막을 수 없고, 별님의 추함도 감출 수 없다"며 "그럴수록 대통령의 위선은 더 크고 또렷하게 국민의 가슴에 각인될 뿐"이라고 덧붙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10 18:45: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