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강기윤“스테로이드 인터넷 불법판매 적발건수 3년새 18배 급증”
  • 기사등록 2020-08-26 18:14:06
기사수정

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 (뉴스케이프 자료사진)[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인터넷을 통한 스테로이드 불법판매가 최근 3년새 18배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간 스테로이드 불법판매 적발 현황에 따르면 2016272, 2017344, 2018600, 20194,975건으로 매년 늘어났으며지난해의 경우 2016년 대비 18배 늘어났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적발한 스테로이드는 모두 아나볼릭 성분으로 근육량을 늘려주며 보통 사춘기 지연 같은 호로몬 문제를 해결해야 할 때나 암이나 에이즈 같은 질병으로 근육이 소실되는 증상을 치료할 때도 처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는 전문의약품(ETC)으로써 약사법 50조에 따라 의사 처방전 없이 판매하는 것은 범법행위이며일반인이 판매할 경우 그 죄가 가중된다고 명시돼 있다.

 

약사법 50조에 따르면 전문의약품을 일반인이 판매하면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고 약사가 판매하더라도 의사 처방 없이 팔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과거 운동선수나 보디빌더들이 사이에서 경기 성적을 향상시키고자 암암리에 유통되었지만 최근 일반인들 사이에서 단기간에 근육질 몸을 가질 수 있다며 일명 몸짱 약이라 불리며 불법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아나볼릭 스테로이드의 부작용에 따르면 복용 후 수염이 나고 목소리가 굵어진 여성을 비롯해 각종 성 기능 장애간암을 유발할 수 있고 실제 과다투약으로 사망한 사람도 있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아나볼릭 스테로이드의 부작용의 위험성과 현재 오남용이 심각한 만큼 이에 대한 관리체계를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26 18:14: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