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이인영 , “김정은, 이례적 두 번 ‘미안하다’ 표현…北 최고지도자가 이런 적 없다"
  • 기사등록 2020-09-25 18:06:11
기사수정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실종된 한국 공무원을 피격한 사건에 대해 통지문을 통해 사과한 것과 관련해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질의에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한국의 국민에게 사과나 유감을 표명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신속하게, 또 미안하다는 표현을 두 번씩이나 사용하면서 북의 입장을 발표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1972년 김일성 주석이 이후락 중앙정보부장과 면담하면서 구두로 박정희 대통령에게 대단히 미안한 사건이라는 식으로 표현이 있었다”며 북한의 사과 사례를 소개했다.  


또 “대통령은 아니지만 2002년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시 의원 신분으로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위원장이 ‘극단주의자들이 잘못을 저지른 일(무장공비 사건)로 미안한 마음’이라는 표현을 한 적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두 번에 걸쳐서 한 전문 내에 미안하다는 구체적인 내용을 사용한 것이기 때문에 이런 사례는 없었다”며 “북으로서 결정적으로 이 상황을 파국으로 가지 않도록 대응하는 과정이 아닌가 판단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5 18:06: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