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태영호 "편지 한장 받고 北편드나"…안민석 "문재인 정부는 클래스가 달라"
  • 기사등록 2020-09-25 21:41:34
기사수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여야의 평가가 엇갈리면서 "여당이 가해자 편을 든다"는 비판이 나오는 등 25일 국회에서 격한 언쟁이 벌어졌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외통위에서 "국민이 살해됐는데 북한 통일전선부의 편지 한 장을 두고 '이게 얼마나 신속한 답변이냐' '미안하다는 표현이 두 번 들었다'면서 가해자의 입장을 두둔하는 자리로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내가 서울 한복판에서 살해돼도 김정은이 '정말 죄송하다, 상부 지시가 없었다'는 편지 한장 보내면 '신속한 대응'이라고 거론할 것인가"라며 "참담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가해자 편을 들었다는 표현은 굉장히 위험하고 여당 의원들의 사고와 인식을 모독·폄훼하는 표현"이라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편지를 보고 납득했다는 말은 누구도 한 적이 없다"며 태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자꾸 듣다보니까 정말 과연 정권도 과거의 데자뷰가 되살아나는 거구나,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7시간 동안 진짜 아무 일도 하지 않고 그래서 아이들을 그렇게 많이 수장시켰던 그것을 스스로가 인정하는 그런 꼴이 아닌가, 자신들이 그랬으니까 우리도 그랬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그러면서 "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하고는 하늘땅 별땅 차이다. 클라스가 틀린 정부"라며 "박근혜 정부가 그랬다고 해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그런 의혹을 하시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외통위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태 의원이 왜 사과를 해야 하느냐"고 되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장 출신 재선의원인 김 의원은 "여당 의원들과 통일부 장관의 말을 들으면 '김정은이 두 차례나 미안하다고 했다', '과거에 그런 예가 없었다' 그런 것을 강조한다"며 "굉장히 우리가 황감(惶感)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뉘앙스"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김정은이) 정말로 사죄할 내용이 있다면 머리 숙여 사죄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겠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하고 모든 피해를 책임지겠다'고 해야 한다"고 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5 21:41: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