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강기정 "5천만원 받은 일 없다"…'라임 몸통' 김봉현 고소 - "금융감독기관 검사 받으라고만 조언…사태 전까지 김봉현 몰라"
  • 기사등록 2020-10-12 16:54:09
기사수정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뉴스케이프 자료사진)[뉴스케이프=김사업 기자]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2일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5천만원을 건넸다'는 취지의 법정 증언에 대해 전면부인했다. 강 수석은 이날 김 전 회장을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강 전 수석은 이날 김 전 회장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남부지검을 찾아 취재진에 "김봉현의 위증으로 명예에 심대한 훼손을 당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라임 사태가 커지기 전까지는 김 회장 이름도 몰랐다"며 "검찰 수사단계서 돈을 건넨 정황이 나왔다면 이모 스타모빌리티 대표는 변호사법 위반이 아닌 뇌물죄로 기소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7월 이 대표는 광주 MBC 사장이었고, 나와 전부터 정치인과 언론인으로 알던 사이였다"며 "모처럼 연락이 와서 반가운 마음에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는 당시 '모 언론으로부터 자기 회사가 모함을 받고 있다. 투자가 안 돼 힘들다'고 하소연해 '빠르게 금융감독 기관의 검사를 받고 털어버리라'라고 조언한 것이 그날 만남의 전부"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지난 8일 이 대표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대표가) 연락을 받고 청와대로 들어간다고 해서 (돈이) 전달된 모양이구나 하고 생각했다"며 이 대표를 통해 강 전 수석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2 16:54: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