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 국감] 하영제 의원, ‘뻥 뚫린 철도 보안시스템’ 시정요구 - 코레일네트웍스 KTX 특송 불법물품 택배 무방비
  • 기사등록 2020-10-15 13:30:34
기사수정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 (사진=의원실 제공)[뉴스케이프=김사업 기자]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경남 사천·남해·하동)은 15일 국토위 한국철도공사 국정감사에서 철도공사 자회사인 코레일네트웍스의 KTX 특송 보안시스템 허점을 지적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추석 직전에 실물과 재질⸱형태가 같은 모형 권총과 모형 실탄, 마약처럼 보이는 밀가루를 KTX 특송으로 서울역에서 부산역까지 보내봤는데 접수할 때는 물론이고 찾을 때까지 아무런 제재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항공 보안에 비하면 철도는 아예 보안시스템이 없는 것과 같고 이 문제를 여러 차례 지적받고도 왜 시정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하영제 의원에 따르면 검찰청의 마약류 범죄백서에 2019년 마약류 사범은 2018년 1만 2,613명에서 27.2%나 증가한 1만 6,044명이고, 공급 사범도 4,225명으로 전년보다 28.3%나 늘었다고 한다. 

 

또한, 마약 사범 연령대가 점차 낮아져 청소년들이 스마트폰으로 주문하고 택배를 통해 쉽게 받아 볼 수 있는 상황에서 보안시스템이 이처럼 허술하다면 KTX 특송이 마약배달의 창구가 되고 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며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하영제 의원이 KTX 특송으로 보낸 물품. (사진=의원실 제공)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5 13:30: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