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법사위, "부르면 나간다"는 한동훈 증인 채택 놓고 옥신각신
  • 기사등록 2020-10-15 19:58:38
기사수정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5일 감사원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를 시작했지만 한동훈 검사장의 국감 증인 채택 여부를 두고 충돌했다. 한 검사장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야당과 동의할 수 없다는 여당 의원들은 시작부터 신경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국감에 앞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여야 간사 간 협의를 통해 한 검사장이 증언할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전 의원은 "본인이 나와 증언하겠다고 하는 상황"이라며 "만약 위증하면 본인이 책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당 간사인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한 검사장은 스스로 국감장에 나와 발언을 하겠다고 했는데 현직 검사이며 수사 대상자가 국감장에 나와 이야기하겠다는 (이유는) 명백하다'며 "야당 의원과 (한 검사장이) 잘 소통하는 것 같다. 야당 의원을 통해 (한 검사장의 발언이) 나오는 것 아니냐"고 했다. 


야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추 장관은 법무부 국감을 하면서 많은 실수를 했고,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며 "한 검사장이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아 포렌식을 못하고 있어 한 검사장이 수사에 협조해야한다고 하는 등 법무부 장관이 수사를 지휘하듯이 말해버렸다. 한 검사장에게도 항변할 기회를 줘야한다. 추 장관은 일방적으로 주장해 버리면 한 검사장은 국민께 어떤식으로 알리냐"고 반박했다. 


같은당 조수진 의원은  "과거 윤석열 검사가 국회에 증인으로 출석했을 때 야당이던 더불어민주당 의원님들이 어떻게 평가하셨느냐"며 "여당이 됐다고 말이 바뀌어서는 안 된다"고 가세했다.


 조 의원은 "저희는 한 검사장을 변호할 마음이 없지만 본인이 (증인으로 나오겠다는 것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말한 것"이라며 "과거 윤석열 총장이 검사였을 때 국회에 증인으로 출석했고, 당시 야당인 민주당이 어떻게 평가 했었느냐"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국민의힘 주장은 한마디로 억지"라며 "국정감사 증인석을 피의자 무죄 증명을 위해 내주자는 거냐"고 반문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두 간사가 긴밀히 협의해서 증인 채택 여부를 결정해 달라"면서도 "언론에 '국감장에서 한마디 하고 싶다'고 인터뷰한 것 때문에 채택하자고 하면, 법사위 국정감사는 소원수리하는 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5 19:58: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