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박범계, 옵티머스 첫 수사 “윤석열이 무혐의 줬잖아요!”
  • 기사등록 2020-10-20 13:41:07
기사수정


19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옵티머스 사태' 첫 수사에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검찰을 향해 "이때 무혐의 처분을 내리지 않았다면 공기업 투자도 안 됐을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박 의원은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 누구였냐"는 질문에 이성윤 서울 중앙지검장이 "저는 아니다"라고 답하자, "윤석열 검사장이다. 다 무혐의 (처분)했다"며 질타했다. 


이어 "무혐의 처분이 나니까 그 뒤에 마사회와 농어촌공사, 한전 등 공기업 투자가 진행됐고, 공기업 투자가 되니 민간자본이 1조5000억이 들어왔다"고 짚었다. 윤 총장이 당시 무혐의 처분을 했기 때문에 사태가 커졌단 지적이다. 


박 의원은 "이성윤 지검장이 부임한 뒤 서울중앙지검이 6월22일 수사이첩을 하고 24일 재배당을 했다"면서 "재배당을 한 뒤 압수수색을 6월25일 18곳을 했다. 전광석화같은 수사"라고 칭찬했다. 이 지검장은 "의원님 말씀 취지를 유념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라임·옵티머스 사태 관련 문건에 대해서도 "사이즈가 다르다"고 밝혔다. 


야당과 검사 로비 의혹을 제기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내놓은 옥중 자필 입장문에 대해서는 "로비한 사람과 금액이 특정돼 있다"며 신빙성이 있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하지만 옵티머스 관련 '펀드 하자 치유 문건'에 대해선 "민주당 사람들, 청와대 관계자 몇 명이라고만 돼 있고 아무 것도 특정돼있지 않다"며 "구체성에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0 13:41: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