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 최초 트램 ‘오륙도선’ 차량 제작사 ‘다원시스’ 선정 - 1대 39억원, 총 5편성 195억원 / 1회 충전 40km 주행가능, 최대정원 280명 -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올해 내 오륙도선 차량 및 차량기지 디자인 주민공모전 개최 예정 - 기본설계・실시설계 절차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중 공사 착공 예상
  • 기사등록 2020-10-30 18:16:30
기사수정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재호 의원이 대한민국 1호 트램이라는 자부심으로 오륙도선이 상용운전을 하는 그날까지 최선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박재호 의원실)

한국 최초 트램 ‘오륙도선’은 ‘다원시스’가 만들게 됐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무가선트램 연구단에 따르면 10월 27일 오륙도선 차량 제작업체로 ‘다원시스’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다원시스는 코스닥 상장사로 서울 도시철도 4호선 210칸(2020년), 한국철도공사 전동차 208칸(2019년) 등 도시철도 차량 전문제작사이다.

 

차량가격은 1대당 약 39억원으로 총 5편성 195억원이다. 다원시스가 납품할 차량은 ‘배터리 지붕탑재형 무가선 저상트램’으로 최고속도 70km/h이고, 최대정원은 약 280명이다. 공차 중량은 49톤이며 배터리 1회 충전으로 40km 주행이 가능하다. 23년 7월까지 5편성 전체 납품이 완료하여 종합시험운행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올해 내로 오륙도선 차량 및 차량기지 디자인 주민공모전을 개최할 예정이며, 내년 2월에는 정거장 디자인 공모전도 준비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남구을)은 “차량 제작 업체 선정이 이뤄진 만큼 대한민국 1호 트램이라는 자부심으로 오륙도선이 상용운전을 하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륙도선은 지난 10월 29일 국토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기본계획 승인을 했다. 이에 따라 기본설계와 실시설계 절차를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중 공사 착공이 예상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30 18:16: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