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 국감] 최영애 인권위원장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 결과 연내 발표" - "플랫폼 노동자 실태조사에 대한 구체적 권고안 마련"
  • 기사등록 2020-10-30 17:26:25
기사수정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무처 제공)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 위원장이 올해 안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최영애 인권위원장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 결과가 언제 나오냐'는 질문에 "12월 말까지 한다"고 답했다.

 

조 의원이 올해 안으로 결과가 나오느냐고 재차 따져 묻자 최 위원장은 "예"라며 "현재 진행 속도대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은 박 전 시장의 생추행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당부했고 최 위원장은 "하는 한에서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인권위 법적 권한 안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선에 분석하고 해석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택배노동자의 잇따른 사망과 관련해서는 플랫폼 노동자 인권 개선 권고안을 내놓겠다고 했다. 

 

최 위원장은 "2019년 플랫폼 노동자 실태조사에 대한 구체적 권고안을 만들고 있다"며 "제도적 개선 권고를 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격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서는 반인권적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이번 사건이 가해자가 분명히 있는 피살인지 또는 가해자가 모호한 사망인지는 답변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30 17:26: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