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경제를 화두로 토론회를 열고 정계 복귀를 신고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맞은 편에 ‘희망 22’라는 이름의 사무실을 열고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부동산 문제 토론회를 개최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인사말에서 "문재인 정부가 잘못하고 있는 것은 다 알지만 욕만 해서는 안 된다고 많은 분이 이야기하지 않나"라며 "국민은 정치가 더 나은 세상, 자식들에게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어줄 수 있느냐를 본다. 그중 한 가지가 경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문재인 정권이 걷어차고 끊어버린 주택 문제 사다리를 복원하겠다"면서 "'이 사람들이 집권하면 먹고사는 문제를 더 잘 해결할 수 있겠다'라는 희망을 국민께 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 전 의원은 “2022년에는 우리가 무슨 수를 해서라도 반드시 정권교체를 꼭 해내겠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사무실 이름 속의 ‘22’는 차기 대선이 열리는 2022년을 의미한다. 사실상 대선을 염두한 포석인 셈이다.


지난 미국 대선과 관련해서는 "국민을 이념, 계층, 인종으로 편 가르기 한 트럼프에 대한 퇴출 명령"이라며 "2022년 3월 9일 대한민국 국민께서 이 문재인 정권에 대한 퇴출 명령을 내려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전·현직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7 08:56: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