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징계청구한 것과 관련해 ”나라 꼴이 우습게 보이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헌정사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선출된 권력이 자기 권력에 대해 절제를 하지 못해 기본적인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역할이란 게 과연 어떤 역할인가 묻고 싶다"며 "그 정도의 상황을 갖고 직무 정지를 할 거라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검찰총장 해임 권한도 갖고 있는데 어찌 이런 사태를 낳게 했나"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집권당인 민주당에 요구한다"며 "이 사태를 이성적 판단으로 풀려고 애써야지, 이 사태를 더욱더 악화시키는 역할은 삼가달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도 쓴소리를 날렸다. 

 

김 위원장은 추 장관을 향해 "최근 행동을 보면 마치 중국 문화혁명 당시의 강청(江靑·마오쩌둥의 아내로 '4인방' 중 한 사람) 얼굴이 연상된다"며 "과연 저 같은 행위를 통해서 뭘 추구하려는 건지 잘 납득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우리나라 의정 사상 다수의 힘을 믿고 기본적 민주주의 절차를 무시한 정권들이 어떤 말로를 가져왔는지 잘 기억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내건 검찰개혁에 대해서도 "과연 검찰개혁의 기본 방향이 어떻다는 걸 종잡을 수 없다. 지금 검찰은 편가르기 돼 본래 기능을 할 수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어제 총장의 직무정지 과정을 보니 선출된 권력이 절제하지 못하고 기본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민주당이 이 문제 관련해 갖는 태도는 이해가 안 된다”며 “민주당이 아무리 국회에서 커다란 의석을 차지했다고 해서 다수의 횡포로 이렇게 교란시킬 수 있는 역할을 해야하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5 18:02: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