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청년·신혼부부 행복주택 '방화동 청신호 주택' 공사 시작 - 강서구 5호선 개화산역 인근 옛 성지중고 부지 청신호 및 방화2동 주민센터 건립공사 추진 - 1만㎡ 부지에 315호 청년·신혼부부 주택, 주민센터, 도서관·어린이집·운동시설 등
  • 기사등록 2021-01-01 21:04:27
기사수정

'방화동 청신호 주택 및 주민센터' 조감도 (이미지=서울시)

공터로 방치됐던 시유지를 개발해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 및 주민센터를 건설하는 ‘방화동 청신호 주택 및 주민센터 건립공사’가 1월 본격 추진된다.

 

서울시는 지난 4월 9일 '방화동 청신호 주택 및 주민센터 건립공사'에 대한 도시관리계획과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하고 사업계획을 확정했으며, 9월 시공사 선정, 10월~12월 부지 내 지장물 철거 및 지하철 협의를 거쳐 2021년 1월 본격적인 공사를 추진한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획기적이고 창의적인 설계안 마련을 위해 앞서 '방화동 청신호 주택 및 주민센터 설계공모'를 실시, 당선작을 선정했으며, 2022년 하반기 입주를 목표로 공급되는 청신호는 청년, 신혼부부를 위한 총 315세대 입주 규모로 전용면적 29㎡ 109세대, 44㎡ 206세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방화동 청신호 주택은 지하철 5호선 개화산역에 인접해있고, 연면적 2만 5839㎡, 지하1층~지상15층 규모이며 작은도서관, 경로당, 어린이집, 주민운동시설 등 부대복리시설도 조성 된다. 방화2동 주민센터는 연면적 2015㎡, 지하1층~지상5층 규모로 2021년 하반기 준공 후 강서구에 기부채납 할 예정이다. 단위세대는 SH공사에서 개발한 청신호 특화평면이 적용돼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방치됐던 시유지를 활용해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청신호 주택을 공급함으로써 청년 주거안정 및 주거수준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도심 속 유휴부지나 노후 공공청사 부지를 활용해 양질의 주택을 활발하게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1 21:04: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