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일 코로나19 신규확진 824명...남아공 변종 코로나 상륙 - 영국 변종 감염자도 9명으로 늘어 방역당국 초비상
  • 기사등록 2021-01-02 17:15:52
기사수정

2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그래픽=김진수 기자)

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24명 발생했다.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요인이 빠져 800명대로 떨어졌지만 전파력이 강한 영국·남아공발 변종 코로나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824명 발생, 누적 6만2천593명이 됐다고 밝혔다.

 

감염경로별로는 국내발생이 788명, 해외유입이 36명이었다.

 

국내발생을 권역별로 보면 서울 246명, 경기 222명, 인천 70명 등 수도권이 538명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35명, 충북 34명, 강원 31명, 대구 29명, 부산 26명, 경북 18명, 울산 17명, 광주 13명, 제주 12명, 전북·전남 각 11명, 충남 6명, 대전 4명, 세종 3명 등 총 250명이다.

 

해외유입 36명 가운데 14명은 검역 과정에 확인됐다. 나머지 22명은 자가격리중 경기(6명), 서울(5명), 충북·전남·경북·경남(각 2명), 인천·충남·제주(각 1명)에서 확진됐다.

 

사망자는 25명 늘어 누적 942명이 됐으며, 위중증 환자도 361명으로 늘어났다.

 

확진 판정후 격리된 환자 수도 1만8천73명으로 1만8천명선을 넘어섰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2 17:15: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