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약처, '코로나19' 치료·예방 허위·과대광고 강력 제재 - 마스크,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보호물품 허위·과대 광고 감시 - 고의·상습 위반자 행정처분, 수사의뢰 등 강력 조치
  • 기사등록 2021-01-12 15:01:23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과학적 근거 없이 코로나19 치료 및 예방 효과를 허위로 광고 · 판매하는 식품 · 의약품의 불법유통을 연중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과학적 근거 없이 코로나19 치료 및 예방 효과를 허위로 광고·판매하는 식품·의약품의 불법유통을 연중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대상은 ▲클로로퀸, 덱사메타손 등 의사의 상담·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 ▲허가받지 않았음에도 코로나19 치료·예방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는 의료기기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는 식품 등이다.

 

식약처는 해당 점검대상이 온라인 쇼핑몰, 해외 직구, 구매 대행, 중고거래 사이트 등을 통해 불법적으로 광고·판매되는지를 집중 점검하고 마스크,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보호물품에 대한 허위·과대 광고도 감시한다.

 

점검을 통해 적발된 사이트는 차단되고, 고의·상습 위반자에게는 행정처분, 수사의뢰 등 조치가 취해질 예정이다. 특히 의료인이 유튜브 등 온라인에서 허위·과대 광고를 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유관 기관과 협조해 제재된다.

 

아울러 식약처는 과학적 근거 없이 코로나19 치료 및 예방 효과를 허위로 광고·판매하는 식품·의약품 등의 불법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일반 시민들로 구성된 ‘사이버시민감시단’을 운영해 새롭게 등장하는 허위·과대 광고 유형을 모니터링한다.

 

또한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을 운영해 식품·화장품 등의 광고를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으로 검증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코로나19 치료·예방에 대한 허위·과대 광고 근절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2 15:01: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unction(){ idx = $(this).parent("li").index(); roll_exe(); }) }) })(jQuery)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