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여파로 2020년 11월 총 수입 28.2조원…전년 동월 대비 0.9조원 감소 - 기재부, 국세수입 11월 기준 14.0조원, 전년 동월 대비 2.1조원 감소 발표 - 4차 추경집행 등 이유로 중앙정부 채무 826.2조원, 전월 대비 13.4조원 증가
  • 기사등록 2021-01-12 18:37:48
기사수정

기획재정부는 1월 12일 '월간 재정동향' 2021년 1월 호를 발표했다.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는 1월 12일 '월간 재정동향' 2021년 1월 호를 발표했다. 이는 2020년 11월 말 기준이다.

 

기재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1월 총 수입 28.2조원은 기금수입 증가에도 불구하고 국세수입, 세외수입이 감소함에 따라 전년 동월 대비 0.9조원 감소했다. 1~11월의 누계는 437.8조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4조원 증가한 수치다.

 

국세수입은 11월 당월 기준 14.0조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1조원 감소했다. 세부사항으로는 ▲소득·법인세 전년 동월과 유사한 수준, ▲부가가치세 수입 감소, 세정지원 등으로 0.8조원 감소, ▲교통세 세정지원 등으로 1.3조원 감소했다. 누계는 267.8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조원 감소한 수치를 기록했다.

 

세외수입은 11월 기준 1.6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조원 감소했고 누계는 23.3조원으로 전년 대비 1.2조원 증가했다.

 

기금수입은 11월 기준 12.6조원으로 전년 대비 1.5조원 증가했으며, 누계는 146.7조원으로 전년 대비 10.0조원 증가했다.

 

11월 총 지출 32.6조원은 영유아보육료지원, 구직급여 등 4차 추경사업 및 보통교부세 집행 등으로 지출이 증가해 전년 동월 대비 6.9조원이나 증가했다. 누계는 501.1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8조원 증가했다.

 

기재부는 부가가치세, 교통세 등 총수입 감소 및 4차 추경사업 집행 등 총지출 증가로 인해 재정수지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한, 4차 추경집행 등에 따라 11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826.2조원으로 전월 대비 13.4조원 증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2 18:37: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