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철수, “국민의힘 경선플랫폼 개방하라”...입당 불가 재차 밝혀
  • 기사등록 2021-01-19 15:59:19
기사수정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김한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9일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를 앞두고, 공당의 대표에게 소속 당을 탈당하고 우리 당에 입당하라는 것은 처음부터 무리한 이야기다. 국민의힘이 제1야당으로서 역할을 하겠다는 의도는 이해하지만,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다양한 야권 지지층의 요구를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인 요구는 합리적이지 않다"고 입당 요구를 거부하면서 이같이 역제안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이 주도권을 갖고 야권 승리를 위한 게임메이커가 되어달라"며 "개방형 경선플랫폼을 국민의힘 책임 하에 관리하는 방안까지 포함해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후보를 뽑기 위한 실무논의를 조건 없이 시작하자"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오픈 경선플랫폼에 참여하는 후보는 저뿐만 아니라 무소속 후보를 포함한 야권의 그 누구든 참여할 수 있게하자"며 "모든 후보들이 국민 앞에서 실무논의 결과와 경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고, 누가 단일후보로 선출되더라도 선출된 단일 후보의 당선을 위해 앞장서서 뛰겠다고 대국민 서약을 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어 "만일 제가 선택받지 못하더라도 단일 후보의 당선을 돕겠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며 "제 머리 속엔 오직 단일화를 통한 야권 승리,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놓겠다는 한 가지 목표만 있을 뿐이며, 곧바로 대화를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그는 "금번 서울시 보궐선거는 이겨도 되고 져도 되는 선거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절체절명의 선거"라며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야권 후보 단일화가 승리의 필수적 전제조건이라는 데 모든 후보가 이견이 없을 것"이라며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9 15:59: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