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농식품부, 코로나 영향 특란 10개당 소비자가격 2177원…평년 대비 22.4%↑ - 고병원성 AI 발생 등 계란 공급 평년 대비 11.0% 수준, 코로나19로 가정용 및 제과·제빵용 계란 수요 늘어 - 닭고기·오리고기·소고기·돼지고기, 공급여력 충분…설 성수기 축산물 가격 인상 대비 수급안정 대책 마련
  • 기사등록 2021-01-20 19:43:43
기사수정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등에 따라 가격이 상승한 축산물 수급 안정을 위해 제2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의결을 거쳐 확정된 수급안정 대책을 추진한다.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등에 따라 가격이 상승한 축산물 수급 안정을 위해 제2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의결을 거쳐 확정된 수급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에 따른 살처분 등으로 계란 공급은 평년 대비 11.0% 수준 감소했고, 코로나19 이후 가정용 및 제과·제빵용 계란 수요가 늘어 19일 특란 10개당 소비자가격은 2177원으로 평년 대비 22.4%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닭고기와 오리고기는 냉동재고를 포함한 공급여력은 충분하나, 향후 살처분 확대 우려 등 시장심리 불안으로 소비자가격은 닭고기 5691원, 오리고기 1만 5049원으로 평년 대비 각각 8.5%, 15.1%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소고기·돼지고기는 평년 대비 사육마릿수, 재고 증가 등 공급여력은 충분하지만 가정수요 증가 등으로 소비자가격은 소고기 양지가 100g당 6023원이고 냉장삼겹살이 100g당 2100원으로 평년 대비 각각 8.0%, 18.0%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농식품부는 설 성수기를 앞두고 급격한 축산물 가격 인상에 대비하기 위해 선제적인 수급안정 대책을 마련했다.


계란은 기본관세율 8~30%인 신선란, 계란가공품 등 8개 품목에 대해 긴급할당관세 0%를 총 5만톤 한도로 금년 6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적용하되, 시장 상황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신선란은 설 전에 수급상황을 고려해 필요한 물량에 대한 수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소비자들의 가계 부담을 덜기 위해 1월 15일부터 대형마트를 통해 계란을 20% 할인 판매하고 있다.


계란의 주요 수요처 중 하나인 제과·제빵업계에 신선란 대신 계란 가공품을 사용하도록 협조 요청하고, 원활한 계란 공급을 유도하기 위해 유통업체 대상 부정 유통행위를 점검할 계획이다.


닭고기와 오리고기는 공급여력이 충분한 만큼, 계열업체가 보유 중인 냉동재고 출하를 독려하고, 매일 업체별 출하물량을 점검할 예정이다. 소고기와 돼지고기는 설 민생안정 대책기간 중 평시 대비 소고기는 약 1.4배 929톤, 돼지고기는 약 1.24배 3180톤 수준의 물량이 출하될 예정이므로, 계획된 물량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생산자단체, 도축장 등 대상으로 일일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축산물 수급안정대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시장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생산자단체・유통업계 등과 긴밀히 협조하여 수급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0 19:43: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