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그래픽=김진수 기자)

25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7명 발생했다. 대전의 한 선교사 비인가시설에서 12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확진자수를 키웠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은 이날 0시 기준으로, 43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7만5천521명이 됐다고 밝혔다.

 

감염경로별로는 국내 발생이 405명, 해외유입이 32명이다.

 

국내발생은 전날(392명)보다 45명 많은 수치다.

 

대전의 선교사 육성시설에서 125명이 무더기 감염된 게 결정적이었다. 대전의 이날 신규 확진자는 전국 최다다.

 

이날 지역별로 보면 서울 91명, 경기 72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은 총 176명으로 줄어들며 확연한 진정세를 보였다.

 

비수도권은 대전이 전국 최다인 125명을 기록한 것을 비롯해 부산 19명, 광주 15명, 대구·경북 각 14명, 충남 13명, 경남 11명, 충북 8명, 강원·전남 각 3명, 울산·세종 각 2명 등 총 229명을 기록하며, 3차 대유행후 처음으로 수도권을 앞질렀다.

 

해외유입 32명 가운데 11명은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21명은 자가격리중 서울(11명), 경기(4명), 부산·대구·인천·광주·강원·경북(각 1명)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11명 늘어 누적 1천360명(치명률 1.80%)이 됐다.

 

위중증 환자는 275명이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5 16:43: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