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주호영, 박범계 면전서 "기대 접었다"…박범계 "윤석열 패싱 아니다"
  • 기사등록 2021-02-08 15:51:09
기사수정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8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만나 "(검찰 인사를 보니) 우리가 기대한 모습이 아닌 듯 하다"며 "법무부 장관 취임을 축하하지 못하겠다"고 날을 세웠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뤄진 박 장관과의 면담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취임 인사차 이날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을 찾았다.

주 원내대표는 "대단히 안타깝다. 저는 판사를 거친 박범계 의원이 검찰의 문화와 풍토를 바꾸는 데 많은 도움이 되리라 봤는데 그런 기대를 접었다"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판사 출신인데 저는 당적을 가진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안 맞다는 입장을 가지게 됐다"고 했다.

이어 "언론을 보니 (윤석열) 인사 패싱 얘기가 있다. 우리가 기대한 검찰과 협의하는 모습이 아닌듯해 환영을 못 한다"며 "여러 사정이 있겠지만 법무부는 검찰 인사와 감찰을 하는 곳이니 헌법 정신에 맞는 운영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주 원내대표는 저하고 오래 (정치를) 하셨고 평소 저보고 입각할 수 있으면 해도 좋다는 조언도 해주셨다"며 "그래서 사실은 입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 인사와 관련해선 미흡해도 양해를 해주시고 이번은 소폭 인사라서 여러 염려까지 포함해 (다음에) 잘 반영토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관 출신으로서 청와대에 있는 등 경험을 바탕으로 해 야당의 훌륭한 원내대표께서 해주시는 지적들, 조언들을 유념해서 잘하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8 15:51: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