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노규덕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사진=외교부)

한국, 미국, 일본 3국이 19일 외교 당국자 회의를 열고 북핵과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후 첫 한미일 3자 회의다.

외교부는 이날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북핵 및 북한문제와 관련 화상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일은 최근 상황을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달성하기 위해 3국이 긴밀히 협력·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미 국무부는 “바이든 정부는 동북아시아 핵심 동맹인 한국과 일본의 관계를 강화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한미일 3국 1차회의를 열어 대북과 관련된 도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조했다.


일본 외무성 역시 “미국정부가 현재 하고 있는 대북정책 검토와 관련해 최근 북한 정상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결의한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을 향해 한미일이 긴밀히 협력하자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19 14:16: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