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롯데건설 탄성파 탐지장치(사진=연합뉴스)

롯데건설이 교량 내부에 빈 공간을 탐사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특허를 취득했다.

23일 롯데는 에이아이브릿지와 공동 연구를 통해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교량 공사에 탄성파(고체를 따라 전달되는 진동 에너지 파동) 탐지 장치와 인공지능(AI)을 이용해 빈 곳을 탐지한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사용하면 교량에 구멍을 뚫지 않고 짧은 시간 안에 간단하게 빈 곳 발생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며 “교량의 기둥과 기둥 사이의 거리가 최근 길어지고 있기 때문에 이번 기술의 활용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3 09:59: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