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극장 관객 10분의 1로 '뚝'...1월 179만명 그쳐 - 외국 애니메이션 '소울'·'귀멸의 칼날'만 흥행
  • 기사등록 2021-02-26 10:17:41
기사수정
관객이 급감하면서 한산한 서울 시내 영화관(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영화 관객 수가 급감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의 1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1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1월 관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89.4% 줄어든 179만명에 그쳤다. 매출액도 89% 감소한 158억원에 머물렀다. 모두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이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최저치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코로나19 3차 유행의 여파로 12월부터 극장의 밤 9시 이후 영업이 제한되고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되면서 타격이 컸다. 

여기에 '서복', '새해전야', '듄' 등 12월 크리스마스 시즌과 연말연시 성수기에 맞춰 선보이려던 영화들이 줄줄이 개봉을 연기하면서 1월 관객 수가 급감한 것으로 풀이된다. 

관객 수는 20일 픽사 애니메이션 '소울'이 개봉하면서 증가세로 돌아섰다. 여기에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이 쌍끌이로 흥행하면서 1월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월보다 99.2% 증가한 165만명을 기록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6 10:17: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