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는 가입이 간편해진 건강보험 '간편한 335-1유병장수'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3개월내 입원·수술·재검사 필요 소견 여부, 3년내 입원·수술 여부, 5년내 암 진단·입원·수술 여부에 해당하지 않는다면 보험을 가입할 수 있다. 또 5년 내 다른 중대 질병 고지 없이 오직 '암'만 확인하는 것이 특징이다.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에 대한 진단비를 보장하며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암 직접치료 통원일당(상급종합병원), 2대질병 통원일당(상급종합병원) 등 3대 질병에 대한 보장을 강화했다. 골절, 화상, 깁스치료비 등 일상생활에서 자주 발행하는 각종 생활위험도 보장한다.

상해 또는 질병으로 80%이상 후유장해가 발생하거나, 암(유사암 제외), 뇌졸중 또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진단이 확정되면 이후 보장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보험료 환급지원' 특약을 추가로 가입하면 납입면제 사유 발생 시 기존에 납입한 보장보험료까지 돌려 받을 수도 있다.

곽승현 삼성화재 장기상품개발팀장은 "의료수준의 발전으로 기대수명이 늘어나는 시대에 맞춰 더 많은 고객이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가입 범위를 확대했다"며 "고객이 필요로 하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2 17:37: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