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자료=통계청)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1.1% 오르며 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4일 통계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00(2015년=100)으로 작년 동월 대비 1.1% 올랐다. 지난해 2월(1.1%)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 9월 1.0%를 나타낸 후 10월(0.1%), 11월(0.6%), 12월(0.5%), 올해 1월(0.6%)까지 0%대에 머무르다 다시 1%대로 올라섰다.

농산물 작황 부진,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와 명절 수요 증가까지 겹치며 농축수산물이 16.2% 오르며 2011년 2월(17.1%)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공업제품은 0.7% 내렸고 전기·수도·가스도 5.0% 떨어졌다. 서비스는 0.5% 올랐다. 개인서비스는 1.6% 올랐고 무상교육 등 정책 영향에 공공서비스는 2.1% 떨어졌다. 개인서비스 가운데 외식 물가는 1.3%, 외식 외 상승률은 1.7%였다.

집세는 한 해 전보다 0.9% 오르며 2018년 3월(0.9%)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전세와 월세 상승률은 각각 1.2%, 0.5%를 나타냈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0.8%,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0.3%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한 해 전보다 1.2% 올랐고 신선식품지수는 18.9% 뛰었다.

통계청은 "농축산물과 서비스 가격이 오르면서 상승 폭이 커졌다"며 "공급과 수요 측면에서 물가 상승요인이 있어 상승세가 이어질 것 같다는 예측은 가능하나 인플레이션을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04 09:33: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