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안군 총에 맞은 신한은행 미얀마 현지직원 끝내 사망 - 지난달 31일 퇴근길에 피격..신한 "장례 지원"
  • 기사등록 2021-04-02 18:06:22
기사수정
신한은행 현지직원이 타고 가던 출퇴근용 차량. 유리창에 총탄 구멍이 나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보안군 총에 맞아 치료를 받던 신한은행 미얀마 양곤지점의 현지인 직원이 끝내 숨을 거뒀다.  

2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5시경 미얀마 양곤지점의 현지직원이 근무를 마치고 회사에서 제공하는 퇴근차량을 통해 귀가하던 중 총격을 받아 중상을 입었다. 이 직원은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사망했다. 

이번 사건으로 신한은행은 위기상황을 3단계로 올리고 현지직원과 주재원들의 안전을 위해 양곤지점을 임시폐쇄했다. 또 전 직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신한은행은 쿠데타 발발 후 현지 중앙은행의 정상근무 지시에 따라 영업점 최소 단위만을 운영하고 있다.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위기상황 메뉴얼에 따라 최소 운용 인력을 제외한 모든 직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영업시간을 단축, 운영하고 있다. 업무도 미얀마 진출 기업 지원을 위한 최소 범위로 제한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현지 직원의 사망 사고에 애도를 표한다"며 "장례 등 내부 지원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2 18:06: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