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복 소비’ 2월 백화점 판매 34%↑...25년 만에 최대 - 소비지표 개선세...업종별로 회복 속도 차이
  • 기사등록 2021-04-05 10:30:50
기사수정
백화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 2월 백화점 판매 증가율이 25년 만에 전월 대비 최대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소비 심리가 꿈틀거리고 있다. 이른바 '보복 소비'가 본격화하면서 소비지표 역시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하는 모습이지만 여전히 부진한 업종도 있어 주목된다.

5일 통계청이 발표한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백화점 판매(불변지수 기준)는 1년 전보다 33.5% 증가했다. 통계 작성 시작 이듬해인 1996년 2월(52.9%) 이후 최고 증가율이다.

설 명절 영향으로 선물용 상품 판매가 증가하고, 여의도 '더현대서울' 등 신규 백화점이 문을 연 데다, 날씨가 풀리면서 외부 활동 증가로 소비 심리가 살아난 것으로 분석된다.

소비 동향을 나타내는 전체 소매판매액지수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계절요인을 제거한 계절조정지수 기준 2월 소매판매액지수는 115.2(2015=100)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2월 116.2에 근접했다.

다만 업태·유형별 지수를 보면 회복 속도의 편차가 드러난다. 승용차, 가전제품 등 내구재 판매지수는 141.5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2월(127.9) 수준을 크게 웃돌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개별소비세 인하와 신차 출시에 따른 승용차 소비가 늘고, 실내 생활이 길어지면서 가전제품 및 가구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와 달리 코로나19 영향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 의복, 신발, 가방 등 준내구재는 2019년 12월(105.0)보다 낮은 98.0이었다. 외국인 관광객 감소로 면세점 화장품 판매가 부진하면서 비내구재 역시 110.6으로 2019년 12월(115.7)보다 낮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소비가 저점을 찍고 반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의복, 신발, 가방 등 특정 상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전문소매점 회복세는 여전히 더디고, 외부활동 감소로 온라인쇼핑 등 무점포소매 쪽 판매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5 10:30: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