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갤러리아百, 신발덕후들 겨냥한 리셀링 슈즈 매장 ‘스태디엄 굿즈’ 오픈 - 나이키 에어조던 시리즈·그린 베어 등 한정판 상품 판매
  • 기사등록 2021-04-07 09:59:06
기사수정
(사진=갤러리아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은 프리미엄 리셀링 슈즈 편집샵 '스태디엄 굿즈'를 열었다고 7일 밝혔다. 리셀링(reselling)은 시중에서 구하기 힘든 한정판 제품이나 인기 제품 등을 가격을 덧붙여 재판매하는 걸 뜻한다.

스태디움굿즈는 미국 최대 규모 리셀링 슈즈 매장 중 하나다. 2019년에 영국 명품 패션 플랫폼인 파페치에 3000억원대에 매각돼 미국 현지에서 사업을 확장 중이다. 갤러리아는 스태디움굿즈와 해외 파트너 협약을 맺어 국내 단독 판권을 갖고 '프레드시갈' 매장 내 샵인샵 형태로 스태디엄굿즈를 선보인다. 

스태디움굿즈에서는 일반 매장에서는 쉽게 구할 수 없는 희소성 있는 상품을 판매한다. 특히 리셀 시장에서 가장 관심을 받고 있는 '나이키 에어조던1'의 다양한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나이키 에어조던1은 나이키의 상징적인 제품 중 하나로 국내에도 마니아층이 형성되어있다. 

또 특별한 테마의 한정판 상품도 판매한다. 대표적으로 '그레이트풀 데드X나이키 SB 덩크 로우-그린 베어(그린베어)'가 있다. 1960년대 히피 문화를 이끌던 미국 밴드 '그레이트풀 데드' 마스코트 '댄싱 베어'를 주제로 만든 상품으로 현재 시세는 200만원대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구하기 힘든 한정판 리셀링 스니커즈를 직접 신어보고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스니커즈 마니아의 관심을 끌고 있다”며 “남성 고객뿐 아니라 여성 스니커즈 마니아의 긍정적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7 09:59: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