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검찰개혁 이룩하라” 외친 시민들...검찰청 앞 대규모 촛불집회 - “조국 구속” 외친 맞불집회 함께 열려 일대 혼잡도 가중
  • 기사등록 2019-10-05 21:18:45
기사수정

조국 장관 수사를 규탄하고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인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가 5일 오후 6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렸다. (사진 = 김한주 기자)


지난주에 이어 5일 검찰청 앞에서 검찰개혁을 외치는 대규모 촛불집회와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맞불 집회가 열어 일대가 가득찼다.


집회 시작에 앞서 오후 3시30분부터 참가자들이 대법원 앞부터 서초경찰서 앞 도로에 운집했다. 


이들은 반포대로 서초역~서초경찰서, 서리풀터널~서초역, 서초대로 서초역~교대역, 반포대로 서초역~교대역 삼거리를 메웠다. 주최 측인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은 집회 참가 인원을 정확히 공개하지 않았지만 300만명에 가까운 인파가 모였다고 언급했다. 


집회가 시작되기 전부터 몰린 인파로 경찰은 이날 반포대로 교대역 삼거리~서초역 사거리~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교차로, 서초대로 서리풀터널 앞 사거리~교대역 사거리 구간을 통제했다.


주최측은 검찰이 조 장관과 가족은 물론 5촌의 주변인물까지 무차별 압수색을 하며 의도적으로 피의사실을 유포해 150만여 건의 추측성 기사가 난무했으며, 이로인해 조 장관 가족 구성원의 천부인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조국 장관 수사를 규탄하고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인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가 5일 오후 6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렸다. (사진 = 김한주 기자)


이어 행정부의 수반 대통령과 입법부인 국회의 인사청문과정에서 행정부 산하인 검찰이 개입해 입법부의 고유권한과 대통령의 정당한 인사권을 침해했다고 강조하며 ▲조국 가족의 인권 침해를 중단할 것 ▲언론과 특정 정당에 피의사실을 유포한 정치검찰을 조사할 것 ▲공수처를 설치하고 검찰청 특수부를 개혁할 것 등을 요구했다. 


성명서 발표에 나선 서울대 민주동문회는 “민주정부가 들어서니 검찰이 자신들의 왕국을 만들기 위해 대통력의 정당한 인사권을 무시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언론 등 보수측 촛불 정권을 무너뜨리려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시민들이 민주공화국 가치위에 세워진 한국의 주인, 주권자”라고 강조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정치검찰 물러나라’, ‘공수처를 설치하라’, ‘검찰개혁 이뤄내자’라는 등 검찰을 겨냥한 피켓을 들고 ‘조국 수호, 지켜내자’, ‘자한당을 수사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검찰의 개혁을 촉구했다.


조국 장관 수사를 규탄하고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인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가 5일 오후 6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서초역부터 서초경찰서까지 4개 차로를 가득 채웠다. 


1부 사회를 진행한 노정렬 씨는 “비이성적인 검찰의 수사를 규탄한다”며, “세월호 유가족을 비웃고 그들의 가슴 후벼팠던 자들을 검찰이 수사한 번 한적 있느냐”고 부르짖었다. 이어 그는 “세월호 사건을 샅샅이 들쳐내라”고 소리 높였다.


조국 장관 수사를 규탄하고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인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가 5일 오후 6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렸다. (사진 = 김한주 기자)



이날 검찰개혁을 촉구하기 위해 모인 동아대 원동욱 교수를 비롯한 국내외 교수 연구자모임은 동아대 원동욱 교수외 교수 시국선언을 발의했다. 이들은 ‘조국 사퇴를 위한 교수연구자 모임’의 시국선언문에 소속과 성명이 일부 거짓 서명되어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7,732명의 서명을 모아 세차례의 검증을 진행했고 다음주 최종검증이 이뤄진 후 검찰개혁 촉구 선언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발언에 나선 소설가 이외수는 “사람은 정신과 육체, 영의 세가지 에너지 집합체”라며, “초는 물질적 몸체가 있고 정신과 의지 상징하는 심지, 그리고 불을 붙여 (정신이)완성된다. 여러분이 드는 촛불이 대한민국의 어둠을 밝히고 어둠에 갇힌 것들을 빛속으로 끌어낼 것”이라고 집회를 독려했다. 


서기호 전 판사는 검찰이 최근 내놓은 개혁 방안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서 전 판사는 "70년 동안 무소불위 권력을 가진 검찰이 알짜배기의 개혁은 하지 않고, 겉으로만 하려고 하고 있다"며 "검찰 개혁의 의지를 보이려면 지금 벌어지는 조 장관에 대한 수사 방식부터 바꿔야 한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0-05 21:18: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