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립해양박물관, 다음 달 2일부터 ‘등대-천년의 불빛’ 기획전
  • 기사등록 2019-11-26 10:38:04
기사수정

국립해양박물관 제공

인류의 해양문명사와 함께해 온 등대 가치를 재조명하는 대규모 전시회가 열린다.


국립해양박물관은 오는 12월 2일부터 내년 3월 1일까지 ‘등대-천년의 불빛, 빛의 지문’ 기획전시를 연다. 등대와 관련한 유일한 세계기구인 국제항로표지협회가 이 전시를 공식 후원한다.


세계의 등대 역사는 물론이고 과학.산업.기술 측면과 예술적인 관점에서 등대 가치를 재조명하고 보존 필요성과 지속가능한 활용방안을 제시하는 게 이번 전시의 목적이다.

전시는 3부로 구성된다.


1부 ‘등대와 항해’에서는 등대의 기본 역할인 항로표지 기능에 초점을 맞춰 등대처럼 뱃사람들의 항해에 도움을 주는 지구의, 천구의, 망원경, 나침반 등 항해 도구와 함께 과거 등대 역할을 했던 횃불 관련 문헌 자료를 소개한다.


‘세계 등대와 과학기술’을 주제로 한 2부는 지구상에서 가장 먼저 세워진 고대 이집트의 파로스 등대,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로 꼽히는 중세 프랑스의 코르두앙 등대, 우리나라 최초로 세워진 팔미도 등대 등 국내외 등대 발전사를 다양한 자료를 통해 소개하는 코너로 꾸며진다.


3부에서는 아름다운 등대 모습을 화폭에 담은 클로드 모네, 조르주 쇠라, 피에트 몬드리안 등 유명 화가 작품이 소개된다. 


등대 예술작품을 재해석해 대형 스크린에 구현한 미디어아트도 연출한다. 


해양박물관은 부산항대교 건설 때 철거한 부산항 남방파제 등대의 등통을 부산해양수산청으로부터 기증받아 등대시계탑으로 만들어 박물관 광장에 설치하고 이번 전시 개막식에 맞춰 점등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1-26 10:38:0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