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3일 오후 3시 본회의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결정 - 한국당 “필리버스터 들어갈 수밖에 없다” 저지 예고
  • 기사등록 2019-12-13 13:06:54
기사수정

지난 10일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 = 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선거법개정안과 고위공직범죄수사처 법안 등을 담은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이 13일 오후 3시에 본회의에 상정된다. 한국당은 이를 막기 위해 필리버스터를 신청해 저지할 계획이다.


13일 여야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심재철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한 회동에서 오후 3시에 본회의를 열고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을 상정하기로 합의했다.


여야는 본회의에서 지난 10일 처리하지 못한 예산 관련 부수법안 및 민생법안을 먼저 처리한 후 쟁점법안인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들을 처리한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현 선거법개정안에 대한 수정안을 낸다고 한다”며 “선거법 수정안에 대해서는 필리버스터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했고,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12-13 13:06: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