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28주년 맞은 수요시위...“28년 간의 외침, 할머니들에게 명예와 인권을!” - 28주년 맞이한 수요시위
  • 기사등록 2020-01-08 18:34:33
기사수정


1992년 1월 8일 처음 열린 수요시위는 이날로 꼭 28년째를 맞았다. 


오늘 행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를 포함해 전국 각지에서 온 중·고등학생 200여 명이 참석해 일본 정부의 진심 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발언자로 나서 "끌려갈 때 14세, 조선인이었습니다."라며 피해의 역사를 증언하기도 했다. 


정의연 측은 28년 동안 열린 수요 집회는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뿐 아니라 국경과 세대를 초월한 인권 교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했다. 


오늘 집회는 28주년을 기념해 워싱턴 D.C를 포함한 미국 2개 주와 도쿄, 오사카 등 일본 5개 지역에서도 현지 시각에 맞춰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08 18:34: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