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검찰 학살 망나니 칼춤"...자유한국당靑 앞서 '검찰 학살 인사' 규탄 기자회견 - "국조·탄핵소추·TF 등 조치…대학살한 文 강력규탄"
  • 기사등록 2020-01-10 16:44:11
기사수정


자유한국당은 10일 청와대 관련 수사를 한 '윤석열 사단'이 대거 전보된 이번 검찰 인사를 '보복인사', '수사 방해'로 규정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여권을 향해 거세게 항의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이) 울산시장 하명수사, 우리들병원 대출비리, 유재수 감찰 무마 등 소위 '3대 국정농단 게이트'를 수사하던 검찰 수사팀을 공중분해했다"며 "검찰 인사 폭거를 벌인 것은 그 만큼 지은 죄가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자신들의 권력비리 범죄를 덮기 위해 이제 하명인사까지 했다"며 "이는 명백한 보복인사이자 수사 방해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학살 주인공은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이라며 "청와대는 검찰 인사권이 대통령에게 있다고 했는데 이번 인사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이 대통령에게 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나 다름 없다"고 질타했다. 


그는 "우리 당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며 "국정조사 당연히 하고 검찰학살 진상 규명 태스크포스(TF) 구성해 잘못을 추궁하겠다. 추 장관 탄핵소추안을 다른 당과 공조해 관철시키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0 16:44: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