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도, 식량과 에너지 가격 지난 5년 이후 급등 - 양파 등 일부 채소 가격은 6월 이후 4배 이상 상승
  • 기사등록 2020-01-14 20:52:00
기사수정

니르말라 시타라만(Nirmala Sitharaman) 인도 재무장관은 2월 1일 2020/21년 연간 예산을 발표할 예정이며, 인프라에 대한 지출을 늘리고, 세금을 인하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일부 경제학자들은 인플레이션을 더욱 부추길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그래픽=뉴스케이프)인도의 연간 소매물가 상승률은 식량과 유가 상승에 힘입어 5년여 만에 최고치로 치솟아 인도 중앙은행의 금리 인하 조치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해 12월 물가상승률이 7.35퍼센트로 상승함에 따라 경제성장 둔화를 되살리려는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 총리가 직면한 과제가 가중되고 있다.


인도 인플레이션 바스켓(inflation basket)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는 소매식품 가격은 지난해 12월 들어 전년 동월 대비 14.12% 올랐으며, 전달인 11월의 10.01%에 비해서도 크게 올랐다. 인도 요리의 주종인 양파 가격을 포함한 일부 채소 가격은 6월 이후 4배 이상이나 올랐다.


분석가들은 미국과 이란의 긴장 속에 원유가격은 세계 3위의 석유 수입국인 인도의 가격 압박을 가중시킬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엠케이 글로벌 파이낸셜 서비스(Emkay Global Financial Services)의 통화연구 책임자인 라훌 굽타(Rahul Gupta)는 “유가와 채소 가격이 계속해서 높은 상태를 유지한다면, 인플레이션은 거의 6%에 이를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번 달 석유는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70달러를 일시적으로 웃돌았으며, 그 이후로는 완화되기는 했으나, 가격은 지난해와 비교해 계속 올랐다.


인도 통계부가 1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물가상승률은 11월에 발표된 5.54%를 넘어섰으며, 경제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한 로이터 여론조사에서 6.20%를 웃돌았고, 3개월째 인도 중앙은행인 인도준비은행(RBI, Reserve Bank of India)의 간 목표치인 4%를 상회하고 있다.


영국 금융정보 제공업체 리피니티브(Refinitiv)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014년 7월 소매물가 상승률은 7.39%에 달했다.


RBI는 물가상승 압력을 이유로 2019년 2월 이후 135bp(베이시스 포인트, basis points) 인하한 후 지난달 정책금리를 동결했다. bp란 금융 시장에서 금리나 수익률을 표시하는 데에 사용하는 단위로 1%의 1/100, 즉 0.01%를 뜻한다.


인도 정부는 올 3월에 끝나는 2019년/20 회계연도에 11년 만에 최저치인 5%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제학자들은 식품물가 상승이 곧 핵심 인플레이션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는데, 이는 식품과 연료가격을 끌어내려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이 물가상승률 자료를 발표한 후 5명의 경제학자들이 지난해 12월에 핵심인플레이션의 범위는 전월의 3.4퍼센트~3.6퍼센트 대비 3.7퍼센트~4.2퍼센트로 추정됐다. 인도 정부는 핵심 인플레이션 수치를 발표하지 않는다.


싱가포르 캐피털 이코노믹스(Capital Economics)의 아시아 이코노미스트 대런 오(Darren Aw)는 “식품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2차 효과와 최근의 인플레이션 기대치 상승에 대한 RBI의 우려는 완화 사이클이 끝났음을 의미한다”면서 “오는 2월 4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차기 정책 검토를 위해 RBI가 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니르말라 시타라만(Nirmala Sitharaman) 인도 재무장관은 2월 1일 2020/21년 연간 예산을 발표할 예정이며, 인프라에 대한 지출을 늘리고, 세금을 인하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일부 경제학자들은 인플레이션을 더욱 부추길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뭄바이 코닥 마힌드라 은행(Kotak Mahindra Bank) 수석 이코노미스트 우파스나 바르다와즈(Upasna Bhardwaj)는 “성장률이 계속 잠재력을 밑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2020년 상반기의 통화완화 여지는 여전히 미미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4 20:52: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